몰리 링월드(Molly Ringwald)의 로스앤젤레스를 파헤쳐 보자

Molly Ringwald jazz group
Photo courtesy of Molly Ringwald

80년대 ‘패셔니스타’였던 빨간 머리의 몰리 링월드는 유명 여배우이자 존 휴스(John Hughes) 팬 세대의 뮤즈입니다(시네스피아는 9월 10일 할리우드 포에버 공동묘지에서 휴스 링월드 최고의 영화 중 하나인<아직은 사랑을 몰라요(Sixteen Candles)>를 상영합니다). 링월드는 실력 있는 재즈 가수이기도 합니다. 어릴 때 시각 장애인 재즈 피아니스트인 아버지와 함께 자주 공연을 했습니다. 링월드는 “사람들이 내가 부르고 싶은 노래는 듣지 않을 것 같았다”며, “그래서 그냥 노래는 아빠와 계속 부르고 연기에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합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Whisky a Go Go | Photo courtesy of Nancy-D, Flickr

 

현재 링월드는 밴드와 함께 투어 중으로 7개 국가에서 매년 최대 60회 콘서트를 하고 있습니다. 9월 2일 금요일 링월드는 선셋 스트립에 있는 전설적인 위스키 어 고고(Whisky a Go Go)에서 공연을 합니다. 오랜 역사를 간직한 공연장인 위스키 어 고고에서 생애 첫 공연을 할 때 고향에서 자주 갔던 장소에 대해 얘기하고 리메이크할 몇 곡을 공개한다고 합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Venice Canal Historic District | Photo courtesy of Kostya Danko, Flickr

 

진정한 LA 사람인 링월드는 일이 없을 때 많은 시간을 밖에서 보냅니다. 할리우드 힐스에 있는 유칼립투스와 자스민 나무의 향을 맡는 것과 같은 소박한 즐거움을 누리거나 베니스의 눈부신 운하 거리를 달리기도 합니다. 몰리 링월드가 좋아하는 LA 곳곳을 소개합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Morning in the Japanese Garden | Photo courtesy of The Huntington Library, Facebook

헌팅턴 도서관, 아트 컬렉션 & 식물원(THE HUNTINGTON LIBRARY, ART COLLECTIONS, AND BOTANICAL GARDENS)

링월드는 가벼운 산책 코스로 헌팅턴 도서관, 아트 컬렉션 & 식물원을 추천합니다. 장미 정원에서 특별한 드레스 코드가 없는 LA 스타일로 하이 티(high tea)를 즐겨보세요. 3에이커 장미 정원에는 적어도 활짝 핀 장미가 있을 가능성이 크지만 그래도 방문하는 동안 어떤 꽃이 활짝 피는지 홈페이지를 꼭 확인하세요. 3월에는 특히 등나무가 아름답습니다. 최근 재단장한 일본 정원과 농가 주변의 경계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링월드가 좋아한 목련나무를 찾아보세요. 링월드는 어렸을 때 집 밖 안마당에 목련나무 한 그루를 키우곤 했습니다. 목련나무를 발견한다면 오랜만이라는 인사를 나누겠지요. 헌팅턴은 매달 첫 번째 목요일 입장료가 무료입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Original location of Henry's Tacos in Studio City | Photo courtesy of Peter Barwick, Flickr

헨리스 타코스(HENRY'S TACOS)

스튜디오 시티의 미국계 멕시코인의 번화가는 링월드가 좋아하는 옛 아지트입니다. 구기(Googie) 건축양식으로 유명한 헨리스 타코스는 원래 링월드가 고등학교 때 수학 수업을 안가고 놀았던 곳에 있었습니다. 링월드는 “학교 수업을 빼먹고 여기에 자주 왔다”고 솔직히 인정하면서 “우리 엄마나 아이들에게는 비밀!”이라고 말하는군요. 타코벨 1호점이 생기기도 전에 오픈한 헨리스 타코스에서는 오랜 팬이라면 옆으로 토마토를 끼어넣고 위에 ‘노란’ 치즈와 ‘빨간색’ 소스를 뿌린 헨리스의 유명한 하드 쉘 타코를 꼭 먹어봐야 합니다. 가족과 함께 저녁에 타코 외식 어떠세요?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Photo courtesy of Providence, Facebook

프로비던스(PROVIDENCE)

패스트푸드와 정반대로 마법과 같은 저녁 데이트를 위해 링월드가 선택한 식당이 있습니다. 종종 LA ‘최고’이자 ‘가장 비싼’ 식당으로 소개되는 아름다운 프로비던스에 대해 다른 어떤 말을 할 수 있을까요? 멜로즈에 위치한 프로비던스는 유명 셰프인 마이클 시마루스티(Michael Cimarusti)가 운영하는 미슐렝 스타를 받은 고급 식당으로 세련된 분위기에서 맛있고 창의적인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프로비던스는 따뜻한 서비스 및 창의적인 와인과 함께 평범한 입맛을 가진 사람도 소외시키지 않는 최고의 음식을 제공합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Mulholland Drive | Photo courtesy of Eric Demarcq, Flickr

멀홀랜드 드라이브(MULHOLLAND DRIVE)

할리우드 힐스에 있다면 카후엔가(Cahuenga)에서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타고 서쪽으로 오면서 할리우드 사인, LA 다운타운, 버뱅크, 샌퍼낸도 밸리 등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세요. 링월드는 “이 길을 수백 번 운전했는데 아직도 정말 좋다”며, “정말 평화롭고 아름답다”고 말합니다. 멀홀랜드는 차량 진입이 금지된 비포장 도로를 만날 때까지 산꼭대기를 따라 구불구불 나 있습니다. 산악 자전거를 타고 현지인에게 ‘더트 멀홀랜드(Dirt Mulholland)’로 알려진 길을 정복해 보세요. 멀홀랜드 드라이브 도로는 다시 토팡가 캐년 블러바드(Topanga Canyon Boulevard) 동쪽으로 연결돼 결국 해변으로 이어집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Photo courtesy of Inn of the Seventh Ray

토팽가 캐년(TOPANGA CANYON)

아티스트와 뮤지션의 오랜 오아시스와 같은 토팽가 캐년은 엄밀히 말해서 LA의 경계 내에 있지 않지만 LA의 독특한 문화적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입니다. 단 하나의 길로만 접근할 수 있는 토팽가 캐년 블러바드를 따라 잠시 동안 작은 상점, 미술관 및 토팽가 시장이 늘어서 있고, 나중에 이 길은 12 마일의 장엄한 언덕과 바위를 지나 구불구불 나 있습니다. 유기농의 엄격한 채식주의자 식사를 하고 이 지역의 새로운 시대 역사를 좀 경험하고 싶다면 ‘인 오브 더 세븐스 레이(Inn of the Seventh Ray)’에 들러 천상에 있는 듯한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느껴보세요. 풍성한 과일 나무의 향기가 에워싸고 경관이 놀라울 정도로 아름다워 여기에 도착하자마자 혈압을 낮춰준다는 소문이 들립니다. 링월드는 “여기에서 일년 간 전원 생활을 했다”며, “그래서 이 곳을 포함시킬 수 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Sunset picnics at the Getty Center | Photo courtesy of photogreedy.com, Discover Los Angeles Flickr pool

게티 센터(GETTY CENTER)

토팽가에서 차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게티 센터에 대해 링월드는 ‘믿기 힘든’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현재 진행 중인 흥미로운 전시회나 거장의 영구 컬렉션을 보기 전에도 이런 느낌이 듭니다. 산타 모니카 산맥 언덕 꼭대기에 위치한 게티 센터의 현대식 건물과 이탈리아식 석회화 마당은 유명 건축가인 리처드 마이어(Richard Meier)가 설계했고, LA 도시를 가장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전망을 자랑합니다. 정기적으로 음악의 밤과 예술에 초점을 맞춘 연중 이벤트가 열려 잔디 위에서 보내는 고요한 하루는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입니다.

Property of Discover Los Angeles
Photo courtesy of Saddle Peak Lodge, Facebook

새들 피크 롯지(SADDLE PEAK LODGE)

서부 지역에서 특별한 저녁을 하기 위해 링월드는 칼라바사스(Calabasas)에 있는 한적한 새들 피크 롯지로 트레킹을 떠납니다. 원래 금을 채굴하는 사람들이 들르는 휴게소였고 그 후 많은 서부극과 드라마 <페리 메이슨(Perry Mason)>의 1959년 에피소드에 나왔던 새들 피크 롯지는 과거와 마찬가지로 현재에도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자주 찾는 곳입니다. 랫 팩(Rat Pack) 회원들이 지역 주민인 코요테 먹이로 버팔로 뼈를 뒤쪽으로 던지는 것을 보는 것은 특이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현재 투박하고 로맨틱한 산장으로 묘사되는 이 곳에서 럭셔리한 저녁 휴가를 보내면서 야생동물로 만든 요리를 먹고 흠잡을 데 없는 서비스와 다양한 와인을 즐길 수 있습니다.